제목
불과 1년전 생활이 너무나도 그립네요
등록일
2021.01.28
조회
고현우
불과 1년전과 현재의 상황이 너무나도 달라졌습니다... 더군다나 저는 더 극심한 고통을 받고 있습니다... 타격을 아주 직격으로 맞아서 현재 무기력한 삶을 살아가고 있습니다.. 희망이 없습니다... 빛이없습니다... 꿈도없습니다...